HOME 》 기관식천식 》 기관지천식이란
       

유소아부터 노인까지 전연령층에서 볼 수 있는 질병으로 전체 인구의 10%가 앓고 있을 정도로 흔한 질병이다.
숨쉬기가 힘들고, 심한 기침과 더불어 천명음(숨쉴 때 쌕쌕거리는 소리가 들림)이 나타나는 병으로, 2000년도 WHO의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1억 5천만명의 환자가 천식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1년에 18만명이 기관지 천식으로 목숨을 잃는다고 한다. 더욱이 질환의 유병율과 중증도가 계속 증가추세에 있다.
기관지 천식으로 인한 의료, 사회적 비용은 폐결핵과 에이즈의 비용을 합한 것 보다도 더 크다고 WHO의 특별보고서는 언급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80년대 초에 3~4%에 불과하던 소아천식의 유병율이 2배이상 증가하였다. 지난 1998년 발표된 'ISAAC(International Study of Asthma and Allergy in Childhood)'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 소아천식 유병율은 6~7세는 13.3%, 13~14세는 7.7.% (☞ 설문조사에 의한 천식유병율(%), ☞ 비디오 설문 조사에 의한 천식 유병율(%) )로 나타났다. 소아 전체로 보면 100명 중 10명이 천식을 앓고 있으며 이 중 50%인 5명은 평생 천식을 앓는다.

더욱 큰 문제는 질환의 유병율뿐 아니라 질환의 심한 정도도 더욱 증가하고 있다는 데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최근 30여년간 천식 약제가 다양하게 개발되었음을 고려하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그 이유로는 환경의 변화가 가장 큰 원인일 것으로 생각하지만 질병이 늦게 발견되고 충분치 못하게 치료되는 것이 또한 중요한 원인 중의 하나이다.

사람을 비롯한 모든 생물은 살아가기 위해 산소를 필요로 한다. 육지에 사는 생물은 대기중의 산소를 섭취하고, 물 속에 사는 생물은 물에 녹아 있는 산소를 섭취하여 자신의 생명을 유지한다. 이와 같이 산소를 섭취하고 체내에서 만들어진 이산화탄소를 내보내는 일련의 과정을 통틀어 ‘호흡’이라고 일컫는다. 사람은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고도 수일간은 살 수 있지만, 만약 산소가 전혀 없다면 어항 밖에 꺼내 놓은 금붕어처럼 몇 분만에 죽어 버리게 될 것이다.

호흡기에 병이 없는 사람은 누구나 공기 중의 산소를 자신이 필요한 만큼 공짜로 마음껏 들이마실 수가 있다.
만약 호흡기에 병이 생겨서 우리 몸에 필요한 만큼의 산소를 마음대로 들이마실 수 없거나 순환기에 병이 생겨서 산소를 포함한 혈액이 몸의 여러 부분에 제대로 미치지 못하게 되면 ‘숨이 차다’고 느끼게 되고, 의학적으로는 '호흡 곤란이 있다'고 말하게 된다.

산업화된 국가일수록 천식 환자는 증가
‘기관지 천식’이란 어떤 원인에 의해서 기관지 안쪽에 있는 점막에 염증이 생기고, 이로 인해 여러 가지 자극에 대해 기관지가 예민해지거나 좁아져서 공기가 드나들기 어렵게 되는 병을 말한다. 기관지가 좁아지면, 마치 교통 체증이 심한 좁은 도로처럼 우리 몸에 필요한 공기(산소)가 드나들기 어려워져 숨이 차다고 느끼게 되고, 피리 소리와 같은 쌕쌕소리(천명)가 들리게 된다.

기관지 천식이라는 병명은 2200여 년 전 히포크라테스가 최초로 사용했지만, 기관지 천식 환자들에게서 가장 중요한 이상이 기관지 염증에 의한 기관지의 과민 반응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것은 불과 10여 년밖에 되지 않는다.
기관지 천식은 아직도 문제가 되고 있다. 여러 가지 약들을 개발, 사용하고 있음에도 천식 환자의 사망률이 별로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산업화된 국가일수록 기관지 천식을 앓는 환자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고, 어린이나 한창 일할 나이의 젊은 환자들이 많아 국가적으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초래하고 있다. 이런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기관지 천식의 진단과 치료에 대해 세계적으로 인정된 지침이 나온 지는 10년도 되지 않으며, 그러한 이유로 수많은 비과학적이거나 적절하지 않은 진단과 치료가 행해져 온 것이 사실이다.

조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해
숨이 차고 기침, 가래가 있으면서 쌕쌕소리가 들리는 경우에는 비교적 어렵지 않게 기관지 천식이라는 진단을 내릴 수 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기침이 몇 주일 동안 계속되거나 운동 후 가슴이 답답한 증상만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경우 조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병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있다.

기관지 천식을 치료하는 목표는 적절한 약물을 사용하여 폐기능을 가능한 한 정상에 가깝게 유지하며, 병을 악화시키는 요인을 피하고, 운동을 포함한 정상 생활이 가능케 하는 것이다. 또한 기관지 천식으로 인한 생활의 지장이나 입원 및 사망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것이지 단기간의 치료로 병을 완치시키는 것이 아니다.

10여 년 전에는 기관지 천식의 치료에 주로 증상을 완화시키는 약을 사용했지만, 현재는 기관지 점막의 만성 염증을 치료해서 기관지가 과민해지는 것을 막고, 장기적으로는 기관지에 흉터가 생겨서 호흡 곤란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고 있다.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대부분의 환자는 기관지의 염증이 호전되고 호흡 곤란도 없어져서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게 되지만, 호흡 곤란이 없어졌다고 병 자체가 없어진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간혹 환자들의 괴로움을 악용하여 근거 없는 치료 방법을 권하거나 광고하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기관지 천식이라는 병 자체가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과 마찬가지로 만성 질환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기관지 천식이라고 의심이 되는 환자는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