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타질환 》 두드러기
       

두드러기란?

두드러기는 흔히 볼 수 있는 피부질환으로 전 인구의 15-20%는 일생중 적어도 한 번이상 두드 러기를 경험한다고 한다. 두드러기는 담마진 이라고도 하며 피부의 상층부의 부분적인 부종에의해 국소적으로 부풀어오 르는 팽진(wheal)과 홍반(erythema)을 특징으로하는 피부소견을 나타내며 갑자기 생겼다가 1-2 시간후 사라지거나 24시간 이상 지속된다.

두드러기 원인

담마진의 담마란 쐐기풀을 말하며 그 가시에 찔리면 피부가 부어오르고 가려워지는데서 붙여진 별명이다. 쐐기풀의 가시에는 히스타민(histamine)이라는 물질이 들어있어 그 작용으로 피부가 가려워 지 는 것이다.

또한 알레르기는 면역반응의 하나의 수단으로 두드러기를 일으킬 수 있다. 원인물질(항원)이 체내에 들어와서 항체가 생기고 또다시 같은 물질이 체내에 들어오면 항원- 항체 반응(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난 결과 체내세포에서 히스타민 등의 물질을 분비하여 두드러 기가 생기기도 한다.

급성 두드러기는 수일 또는 수주 계속된후 완전히 없어지는 것을 말한다. 비 알레르기성 접촉성 두드러기의 원인으로 나방 모충의 털, 곤충에 물리거나 알코올, DMSO등 과 알레르기성 접촉성두드러기의 원인으로 땅콩, 도마도, 조개류, 딸기류,생선 고기(생간등) 같 은 음식물, 페니시린, 설파제, 항경련제,아스피린, 페노바바탈 같은 약물, 여러종류의 나무, 에폭 시수지, 의복에 포함된 포름알데하이드등이다. 물리적 알레르기는 찬온도, 압력, 따뜻함, 감정 스트레스, 운동, 햇볕, 물, 땀등에 의한 것이며 이러한 여러 가지 두드러기 원인중 약 20-30% 정도에서 그 원인을 알수 있을 정도이다.

미용사에서는 ammonium persulfate에의해서 두드러기가 생기지만 그원인은 확실치 않다. 체온이 증가하는 운동을 한후에 생기는 두드러기를 콜린성 두드러기(cholinergic urticaria)라고 하며 이러한 활동은 따뜻한 목욕, 샤워, 분류식 기포목욕, 뜨거운 욕조사용, 몸에 열이 있을 때, 감정적 스트레스 등에 의해 유발될수 있다. 이러한 콜린성 두드러기는 두드러기가 있는 사람 의 5-7%에서 경험한다고 한다.

운동은 또 다른 두드러기를 유발할수 있다. 어떤 사람에게는 운동후에 폐의 폐색, 의식소실을 일으키는데 이러한 극심한 반응을 운동유발 아나필락시스라고 한다. 두드러기가 4-6주 동안 지속되면 만성 두드러기라고 하며 약 25%이하에서만이 그원인을 알수 있을 정도로 원인을 찾기가 어려우므로 환자의 일상생활, 환경, 음식물 등을 조사하고 각종검사 를하여 이를 확인하는 등 의사와 환자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

내분비 기능 장애도 두드러기를 일으킬수 있으며 환경에 대한 신체반응도 면역반응과는 다른 기전으로 두드러기가 생긴다.

두드러기의 증상

- 경계가 뚜렷하며 마치 지렁이가 기어가는 것처럼 부어오르는 피진이 급격하게 온몸에 퍼진다.

- 피진은 심한 가려움과 함께 생기며 원형, 타원형, 지도모양, 꽃잎모양 등 갖가지 모양이며 크 기도 다양하다.

- 피진이 생기는 것은 피부의 얕은 곳에서 혈관으로부터 액체성분이 베어나와 피부와 모이기 때 문이다. 이 액체성분은 곧 흡수되어 피진이 깨끗이 없어지지만 또 새로운 피진이 차례로 나타 나는 것이다.

- 피부의 깊은곳 즉 피하의 지방층이나 점막 밑으로 부종이 침범되면 맥관부종(angidedema)이 라고 하며 목구멍(throat)에 발생하면 호흡이나 삼킬수 없게되어 응급치료가 필요하다.주로 얼굴부위 입술과 눈에 발생하며 2-3일정도 지속된다. 유전성 맥관부종은 만성적으로 유발되며 위에 부종으로 맹장염으로 오인되기도 한다.

- 누르면 하얗게 변한다.

- 몸통, 손, 발, 입슬, 혀, 귀 등에 잘 생긴다.

- 각 병변은 24시간 이상은 지속하지 않으며 없어지면 합병증을 남기지 않고 회복된다.

- 피부 병변 외에도 비염, 천식, 복통, 두통, 설사 등을 동반하기도 하며 호흡곤란을 일으키기도 한다.

두드러기의 병인

두드러기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인 알레르겐이나 항체에 대한 과민 반응으로 피부상층의 비 만세포에서 혈관 수축물질인 히스타민 분비의 결과이다. 기타 키닌, 류코트리엔, 프로스타그란틴, 혈소판 활성인자가 관계된다.

히스타민 분비를 일으키는 기전은 면역글로부린E(IgE)에 의존하지 않고 직접 비만세포에서 어떤 물질을 분비하는 것이다. 그리고 접촉성 두드러기는 면역학적, 비면역학적, 잘알려지지 않는 기전 에 의해서 발생한다.

두드러기의 진단

1. 자세한 과거력 및 병력
2. 신체검사, 검사실 검사, 방사선 검사( 다른 질환 감별)
3. 유발반응 검사
4. 저혈압 증후가 있는지 즉 어지러움, 혼란, 호흡곤란, 피곤, 미열, 체중감소 등이 있는지 살핀다.

두드러기의 치료

일반적으로 두드러기의 치료는 원인의 제거와 증상에 대한 치료의 두가지 관점에서 생각해야 한다. 급성 두드러기는 잠시 생겼다가 없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밝혀내어 그 원인을 피하도 록하여 다시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만성 두드러기 환자에서는 원인을 찾아낸다는 것은 어려워 적은 수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 두드러기 증상에 대한 치료는 가려움증에 대한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호흡곤란이 급성 두드러기에 동반될 수 있는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기까지 하므로 즉시 전문의 에게 치료를 받도록 하여야 한다.

가려움증을 없애기 위해서는 항히스타민제가 흔히 사용된다. 여러 종류중에서 하드록시진, 클로로 페니라민 등이 효과가 크고 부작용이 적어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하이드로옥시진은 코린성두드러기에 특히 유효하다.

그러나 이들 항히스타민제는 중추신경 억제효과로 졸음이 동반되어 위험한 작업을 하는 사람이나 수험생에게는 사용상의 어려운 점이 있다. 최근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면서 효과를 유지시킨 제제들이 개발되어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항히스타민제를 투여해도 효과가 없으면 투여량을 증가시키기 보다는 다른 계열의 항히스타민제 를 첨가하거나 다른 종류의 항히스타민제(주로 소화성 궤양에 사용되는 것들)인 씨메티딘이나 라 니티딘을 추가로 투여해 볼수 있다.

전신 또는 국소 피질 호르몬제는 특수한 경우를 제외한 일반 두드러기에는 효과가 없다. 아스피 린은 두드러기 환자의 약 1/3에서 증상을 악화시킬수 있기 때문에 사용할 때 주의해야 한며 아세 트아미노펜으로 바꾸어 복용해본다.

물리적 두드러기에서 한냉두드러기는 사이프로 헵타딘(periactin)에 반응하며 압박 두드러기는 항 히스타민제가 효과가 적고 부신피질호르몬이 도움이 된다. 햇볕두드러기는 강력한 햇볕에 나가지 말고 심한 경우 크로르카인(chlorquine)제제 복용이나 광선 차단제를 도포한다.
맥관부종에의한 극심한 경우에는 에피네피린을 주사한다.
 
 

 
 
..